물류소식

인천항만청·경제청, 신항 고결토 제거 극적 합의
더로지스 조회수:737 175.123.43.145
2014-10-14 15:46:14
내년 상반기 운영을 개시하는 인천신항 개발사업 마무리 공사가 한창인 가운데 개장에 큰 장애요인 중의 하나인 고결지반 처리 문제가 극적으로 해결됐다.

인천지방해양항만청은 인천신항 컨테이너부두 전면에 고결된 지반이 발견돼 수심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왔으나, 최근 항로준설공사를 시행중인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협의를 거쳐 10월 중에 고결토 제거를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고결토는 점토와 모래질토사 등이 견고하게 굳어 기존의 장비(펌프준설선, 호퍼준설선)로는 준설작업이 불가능한 토사다.

항만 운영을 위해서는 선박의 접안시설과 충분한 수심이 확보돼야 하는데 인천신항의 경우 일부구간의 준설공사를 송도지구 매립토사가 필요한 경제자유구역청이 담당해 왔다.

문제가 된 고결토 구간은 새로 개장하는 컨테이너 터미널의 전면부(7만8천㎥)로서 일반토사와는 달라 20억원 가량의 추가비용이 들어 단순히 매립토 확보가 목적인 경제자유구역청이 짧은 시간에 해결하기에는 부담이 적지 않았다.

그러나 수차례 기관간 논의를 거쳐 항만청 관할 현장에서 발생하는 잉여토사를 경제자유구역청에 제공하기로 하는 등 양 기관이 윈-윈할 수 있는 방향으로 의견의 일치를 보게 됐다.

특히, 이번 사안은 올 초 구성된 항만청을 중심으로 인천시, 경제자유구역청, 항만공사 등 인천신항 개발과 관련된 지역 기관들이 참여한 관계기관 협력체인 ‘인천신항 2030 TF’에서 수차례 논의를 통해 이견을 좁히는 과정을 거쳤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댓글 [0]

물류소식 더보기 +

공지사항 더보기 +

온라인문의 전문가 상담을 온라인으로 받으실 수 있습니다.

고객님의 의뢰내용을 실시간으로 체크되며, 담당자가 빠른 시간내에 연락드립니다.

바로가기 >